mojo_ebony_01.jpg blank.jpg
         Mojo Ebony Thru

Body Walnut + Ebony Top
Neck Canadian Hard Maple + Walnut
Fingerboard Indian Rosewood
Radius 406 mm (16 inches)
Number of Frets 24
Fret Size Medium Jumbo (2.7 mm)
Scale Length 864 mm(34 inches)
Nut Width 40 mm
Hardware Color Cosmo Black
Machine Heads Swing Diecasting Tuners
Bridge J-Type Diecast Bridge
Pickups SWING Mojo Active Pickup Set
Electronics SWING Mojo Active Circuit
Controls Volume, Blender, Bass, Treble, Toggle (Active/Passive)
Colors Natural Finish

mojo_ebony_02.jpg
SWING Mojo Series: 2007년 신모델

Mojo Series 베이스는 지금까지 스윙에서 출시된 양산형 모델들과는 차별되는 디자인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헤드에 인쇄된 "Designed by Nimo"라는 문구처럼 스윙의 마스터 엔지니어인 임현균 과장(영문이름이 Nimo입니다)의 독자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되었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디자이너의 이름으로 출시되는 모델이라는 데 큰 의미를 둘 수 있고, 디자이너인 임현균 과장의 연주자로써의 경험과 엔지니어 감각이 적절히 잘 조화된 모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Mojo Series는 총 3가지 타입으로 출시되었습니다. 솔리드 컬러 피니쉬의 MK-1(베이스우드 바디)과 Open-Pore 피니쉬(월넛 바디+탑)로 제작된 Mojo Walnut (Walnut Body), Mojo Ebony (Ebony Top) 세가지가 먼저 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2007년 5월에는 쓰루넥 버전인 Mojo Ebony Thru와 포플라탑 버전인 Mojo Poplar가 추가로 출시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액티브 베이스의 기능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지만, 토글을 이용해서 액티브-패시브 전환이 가능한 구조이므로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할 수 있습니다.
mojo_ebony_thru_03.jpg

Ebony Top & Back

Mojo Ebony Thru의 바디는 월넛 바디에 Ebony Top + Ebony Back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에보니 특유의 선명한 톤과 개성있는 외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주의 용이성과 연주중의 편안함을 위해 바디의 여러 부분이 정교하게 곡면처리되었습니다. 개발자인 임현균과장이 오랜 기간 프로 연주자로 활동하면서 쌓은 노하우가 그대로 반영된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Thru-neck 구조를 제외한 하드웨어, 전자 등의 세부사항은 Mojo Ebony와 동일합니다.

mojo_ebony_thru_04.jpg

Head & Neck

헤드 디자인은 Mojo 시리즈의 컨셉에 맞게 새롭게 디자인되었습니다. 넥크는 하드메이플과 월넛의 조합으로 제작되었습니다. 헤드와 넥크를 접착하는 Scarf Joint 방식이 아니라, 넥크에서 헤드까지의 연결이 원피스로 가공되어 있습니다. 이 방식으로 제작을 하면 일반적인 네크 3대 분량의 목재가 소모되지만, 넥크의 내구성과 서스테인, 연주감에 확연한 장점이 있습니다. 줄감개를 비롯한 하드웨어는 Cosmo Black 피니쉬입니다.



mojo_ebony_06.jpg

Electronics

사진과 같이 Volume, Blender, Bass, Treble 4개의 노브와 액티브-패시브 전환용 토글 스위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패시브 모드일 때에는 Volume과 Blender 노브만 작동하고, Bass, Treble 두 개의 노브는 작동하지 않습니다.

mojo_ebony_07.jpg
2006년 12월 28일 SWING Guitar Showdown 행사에서 오프닝 공연 중인 오장훈씨의 모습입니다. Mojo 시리즈의 실전 테스트는 국내 최고의 세션 연주자 중 한명인 오장훈씨가 첫 테이프를 끊어주셨습니다. 오장훈씨는 이날 공연에서 모든 곡을 Mojo Bass로 연주했습니다. 곧 동영상 샘플도 업데이트될 예정입니다.